*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한국음악 | [Diocian Interview] Kapon

페이지 정보

DIOCIAN

본문

Q . 간단하게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온라인에서 활동 중인 카폰이라고 합니다. 힙합이 중심이긴 하지만 힙합뿐만 아니라 일렉트로닉이나 록음악 또한 좋아하며 다양한 장르와 랩 뮤직을 크로스오버하는 뮤지션입니다.

Q .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고등학교 시절 처음으로 우리 집에 MTV가 방영되면서 팝 음악을 듣기 시작했는데 그때 음악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대학 생활을 하면서 음악을 하지 않으면 계속 후회를 할 것 같아서 악기를 사고 음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랩 같은 경우는 미국음악보다는 제이팝(Dragon Ash)을 들으면서 랩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Q . 음악 작업을 할 때 주로 어디서 영감을 얻나요?
가사는 제가 경험한 감성을 토대로 쓰고 코드나 멜로디 그리고 편곡 같은 경우는 제가 좋아하는 뮤지션들의 음악을 들으며 영감을 받기도 해요. 그렇다고 힙합 음악에 치우치는 편은 아니에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으면서 영감을 받습니다.

Q . 음악 작업을 할 때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진정성과 멜로디, 코드 그리고 비트를 신경을 쓰는 편입니다. 트렌디한 음악도 좋지만, 만약 제 감성과 연관성이 없다면 저는 트렌드는 버리고 제 감성을 선택합니다. 하지만 세련된 느낌이 들 수 있도록 노력을 하는 편입니다.

Q . 개인적으로 애정이 가는 곡이 있나요?
Kiss This Good-bye입니다. 제가 가장 힘들 때 쓴 곡이기도 하고 제 진심을 담은 곡이기 때문이에요. 이 곡을 포기할 수 없어서 편곡을 세 번 정도 바꾼 곡이에요.

Q . 함께 작업해보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나요?
보아 씨와 함께 작업을 해보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보아 씨의 목소리를 좋아하기도 하고 가성이 예쁜 가수를 좋아하는데 보아 씨가 가지고 있는 가성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해요. 발라드,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가수라고 생각해요.

Q .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음악적 특색이 있나요?
록 음악과 힙합을 접목시켜 보고 싶어요. 제가 20대 때 림비즈킷이나 린킨파크를 즐겨듣기도 했고 아직 그때 의 감성을 좋아하기 때문이에요.

Q . 앞으로 진출하고 싶은 국가가 있나요?
일본과 미국이요. 하지만 국내에서의 활동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기회가 주어진다면 국내에서의 활동을 우선으로 하고 외국 진출은 그 후에 일이라고 생각해요.

Q . 앞으로의 계획이 있나요?
제 음악을 서포트해 줄 수 있는 회사를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제가 정식으로 데뷔를 할 수 있고 저를 찾아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어떤 무대든 상관없이 대중들에게 즐거움과 위로가 되는 노래를 할 생각이에요.

Q . 음악 활동 외에 관심 있는 활동이나 분야가 있나요?
개인적으로 영화를 좋아해요. 영화를 만드는데 있어서 제가 도움이 될 수 있다면 그쪽으로 일을 한번 해보고 싶어요.

작성일2017-08-13 19:29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음악 감상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8 산다화(동백꽃, 중국민요)-등려군 새글 sansu 2019-06-23 5
377 Forbidden Games, Romance-Paul Mauriat sansu 2019-06-22 9
376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매기의 추억) - Ann Breen sansu 2019-06-21 12
375 베이 에어리아 음악 밴드 동호회 맴버 모집 첨부파일 Lumix 2019-06-20 22
374 태양은 가득히 sansu 2019-06-20 36
373 Dvorak, New World Movement 2 -Going Home sansu 2019-06-19 34
372 Schubert, Der Lindenbaum(보리수)-München Boys Choir sansu 2019-06-18 37
371 밤 하늘의 트럼펱 댓글[1] sansu 2019-06-18 47
370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Los Tres Diamantes sansu 2019-06-18 46
369 Careless Love-Connie Francis, 님 그림자-나훈아 sansu 2019-06-17 42
368 음악 감상실 활용 sansu 2019-06-16 64
367 Toselli, Serenade-Andre Rieu sansu 2019-06-15 88
366 Edelweiss-Andre Rieu sansu 2019-06-15 81
365 Green Fields-The Brothers Four sansu 2019-06-14 91
364 Somewhere My Love, Lara's Theme of Dr. Zhivago-Andy Wil… sansu 2019-06-14 81
363 Carry Me Back to Old Virginny-Marian Anderson 댓글[1] sansu 2019-06-14 77
362 Beethoven, Romance #2 for Violin & Orchestra-Capucon 댓글[1] sansu 2019-06-14 74
361 El Condor Pasa-Simon & Garfunkel sansu 2019-06-14 76
360 Tchaikovsky, Piano Concerto #1-Yevgeny Kissin/Karajan sansu 2019-06-14 78
359 Massenet, Meditation-Jumi Kang sansu 2019-06-14 74
358 Beethoven, For Elise & Moonlight Sonata-Georgil Cherkin sansu 2019-06-14 79
357 Top of the World-Carpenters sansu 2019-06-14 72
356 The Last Rose of Summer-Celtic Woman sansu 2019-06-14 80
355 Drigo, Serenade-Leopold Auer sansu 2019-06-14 74
354 Stephen Foster, Old Kentucky Home+, Roger Wagner Chorale in … sansu 2019-06-13 85
353 Home on the Range-Roger Wagner Chorale sansu 2019-06-13 74
352 Stephen Foster, Old Black Joe(3)-Roger Wagner Chorale sansu 2019-06-13 77
351 Chopin, Etude op 10 #3(이별의 노래)-손열음 sansu 2019-06-13 80
350 Try to Remember-The Brothers Four sansu 2019-06-13 79
349 The End of the World-Skeeter Davis sansu 2019-06-13 83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